北 노동신문 “南, 비방중상 중지 합의 어기고 있어”

북한은 23일 “남조선 당국은 진실로 북남관계개선을 바란다면 서로의 오해와 불신을 증대시키고 대결과 적대감을 고취하는 비방중상을 당장 중지하는 결단을 내려야한다”고 주장했다.

북한 노동당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결단을 내려야한다’는 제하의 논평을 게재, “최근 남북 고위급 접촉에서 비방중상 중지가 합의됐지만 남한이 이를 어기고 있다”며 “얼마전 남조선 군부는 ‘비방 중상문제와 대북심리전은 별개’라며 오히려 더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공언했다”고 말했다.

신문은 이어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등 보수언론들도 관계개선을 위한 우리의 대범하고 아량 있는 조치들을 중상, 모독하는 반공화국모략선전에 계속 열을 올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한 “남조선에서 감행되는 ‘대북심리전’은 전부 우리의 존엄과 체제를 악랄하게 비방, 중상하는 것”이라며 “통일부가 흩어진 가족·친척상봉 행사가 벌어지고 남북관계 개선 분위기가 마련되는 민감한 시기에 ‘북한 인권문제 제기는 비방, 중상과 별개’라는 억지주장을 했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그러면서 “우리는 중대제안과 공개서한을 통해 서로를 자극하는 비방중상과 불신, 대결을 낳는 군사적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는 결단을 내릴 것을 호소하고 주동적인 조치들을 취하며 모든 성의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남조선 당국이 진실로 북남관계 개선을 바란다면 서로의 오해와 불신을 증대시키고 대결과 적대감을 고취하는 비방중상을 당장 중지하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