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노동미사일에 핵탄두 장착 가능”

북한이 1년여간 중단돼온 6자회담 복귀에 합의, 북한 핵실험으로 조성된 긴장이 완화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은 이미 일본까지 다다를 수 있는 중거리 노동미사일에 핵탄두를 장착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다고 미국 전문가들이 2일 주장했다.

과학.국제안보연구소의 데이비드 올브라이트 소장은 이날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정황증거를 토대로 “우리는 북한이 핵탄두를 노동미사일에 장착할 수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물리학자인 올브라이트 소장은 “북한이 시도해온 것은 노동미사일에 탑재할 수 있도록 핵폭탄의 직경을 줄이는 것”이라면서 “그들은 조잡한 핵무기를 갖고 그것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군사전문 싱크탱크인 `글로벌시큐리티’의 존 파이크 소장도 “북한이 중거리 탄도 미사일에 핵무기를 장착하는 능력을 갖고 있다는 것을 왜 의심하는 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북한은 몇년전에 그런 능력을 확보했다”고 올브라이트 소장의 주장을 거들었다.

IBM 리서치센터의 리처드 고윈 연구원과 프랭크 히펠 프린스턴대 교수도 북한은 중거리인 노동미사일이나 단거리인 스커드 미사일에 탑재할 수 있도록 핵탄두 소형화를 추진해왔다고 추정했다.

노동미사일은 사거리가 1천~1천500km에 달하는 중거리 미사일로 북한이 200~300여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사거리가 300~500km인 스커드미사일의 경우 북한이 600여기를 갖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또 북한은 핵무기를 최대 12개까지 만들 수 있는 핵물질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북한당국은 미국의 군사적 행동에 맞서는 수단으로 핵탄두를 탑재한 노동미사일을 사용, 일본을 위협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비확산연구센터의 대니얼 핑크스톤 연구원은 “북한이 핵탄두 몇 개를 개발, 그것을 노동미사일에 탑재했을 10%의 가능성만 있어도 일본에겐 재앙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기 때문에 (북한으로선) 미국을 충분히 억제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미 정보당국은 10여년전에 북한은 중거리 미사일에 장착할 수 있는 핵무기를 개발해왔으나 기술적인 장애를 극복하지 못했다고 판단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올브라이트 소장과 파이크 소장은 지금 북한은 그같은 기술적 문제를 해결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난 7월5일 모형핵탄두를 노동미사일에 장착, 발사실험을 했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어떤 전문가들은 북한은 핵무기를 남한에는 사용하지 않을 것 같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미 정보당국은 북한이 핵무기를 탑재한 노동미사일 발사준비를 하고 있다는 것은 물론 중거리인 노동미사일에 장착할 수 있도록 맞춘 핵탄두를 갖고 있다는 어떤 물증도 없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