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노동당 창건 70주년 맞아 사면 실시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4일 노동당 창건 70주년을 맞아 오는 8월 유죄판결을 받은 주민에게 대사(大赦)’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통신은 이날 “조선에서 조국해방 일흔돌과 조선노동당 창건 일흔돌을 맞아 조국과 인민 앞에 죄를 짓고 유죄 판결을 받은 자들에게 대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며 “이와 관련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이 9일에 발표됐다”고 전했다.

이어 통신은 “내각과 해당 기관들은 대사로 석방된 사람들이 안착돼 일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실무적 대책을 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신은 다음 달 1일부터 시행되는 사면의 구체적인 대상이나 규모 등을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 당국의 사면은 지난 2012년 김일성 주석 생일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70회 생일을 계기로 실시한 뒤 3년 만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