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노동당 창건일 전후 사이버 도발 가능성 높아”

북한이 다음 달 10일 노동당 창건 기념일에 즈음해 사이버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빅터 차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석좌와 이 연구소의 사이버 전문가인 스콧 라포이 연구원은 14일(현지시간) ‘북한의 사이버 작전:전략과 대응’이라는 주제로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가 개최한 세미나에서 이 같이 관측했다고 이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차 석좌는 “다음 달 노동당 창건 기념일 때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수도 있지만 다른 도발을 꾀할 수 있다”며 “북한이 핵과 미사일 등 물리적 수단 이외에 사이버 공간을 이용한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차 석좌는 “김정은으로서는 새로운 형태의 무기인 사이버 공격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며 “정확히 예측할 수는 없지만, 은행이나 전력망, 언론사에 대한 공격이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라포이 연구원도 “북한이 사이버 공격을 꾀할 가능성이 충분히 열려있다”며 “목표물이 어떤 것이 될지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전략적 가치가 높은 은행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사이버 도발에 대한 대응조치와 관련해 “활동적(kinetic)수단으로 대응하는 것은 긴장 고조의 우려가 높다”며 “북한에 정보를 유입하고 대북 확성기와 같은 비대칭 수단을 사용하는 것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또한 “현재로서는 북한 도발의 대부분이 저(低)강도지만, 앞으로 북한이 고강도 사이버 공격과 사이버 능력에 의존한 재래식 도발에 의존해 비상계획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