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노동당 전문부서 18개로 축소

북한 노동당 내 전문부서가 지난 1년 사이에 종전 21개에서 18개로 축소된 것으로 파악됐다.


통일부가 17일 발간한 `2010 북한 권력기구도’를 작년 판과 비교하면 노동당내 기존 전문부서 중 작전부와 대외연락부, 35호실, 38호실 등이 통.폐합돼 없어지고 김정일 국방위원장 여동생인 김경희씨가 부장을 맡고 있는 경공업부가 신설됐다.


북한은 지난해 각종 대남.해외 공작업무를 하는 35호실과 작전부를 노동당에서 떼어내 인민무력부의 정찰국으로 통합, `정찰총국’으로 확대개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38호실과 39호실로 이원화돼 있던 김위원장 통치자금 관련 조직은 지난해 39호실이 38호실을 흡수하는 형태로 통합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내각에서 식료일용공업성과 수도건설부가 신설되면서 내각의 성급 부서(남한의 장관급 부처)가 종전 37개에서 39개로 증가됐다.


한편 통일부는 매년 권력기구도를 발간하면서 북한 각 권력기구의 상하관계를 명시한 권력체계도를 함께 공개했으나 올해는 권력체계도를 공개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