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노동당 대표단 방중…자칭린 면담

리광호 북한 노동당 과학교육부장이 이끄는 북한 노동당 대표단이 25일 중국을 방문해 자칭린(賈慶林) 중국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주석을 면담했다.

중국 신화통신은 이날 인민대회당에서 자 주석이 ‘북중 우호의 해’를 맞아 파견된 북한의 첫 대표단을 접견하고 중국 공산당을 대표해 환영의 뜻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자 주석은 “양당과 양국의 원로 지도자들은 중국과 북한의 우호관계를 끊임없이 발전시켜왔다”면서 “중·북 수교 60주년을 맞아 거행하는 ‘중·북 우호의 해’ 경축활동 거행의 목적과 의의는 과거를 회고하고 결산하는 것뿐 아니라 미래를 개척하고 발전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리 부장은 “양측이 곧 기념교류활동을 전개하고 양당과 양국, 양국 인민의 전통과 우의를 계속 발전시켜 나가게 될 것”이라며 “또 건국 60주년을 맞은 중국 인민과 후진타오(胡錦濤) 동지에게 충심으로 축하의 뜻을 전달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