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노동당 ‘親北세력 활동지침서’ 유포

▲ <자유북한방송>이 입수한 문건 일부

북한 노동당이 ‘대남혁명론’에 입각해 남한 내 친북세력에게 유포한 것으로 추정되는 ‘투쟁 지침서’가 공개돼 파문이 예상된다.

<자유북한방송>(www.freenk.net)은 지난 2003년 북한에서 제작, 현재까지 남한 내 친북세력들의 활동지침서로 쓰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력사적인 6.15북남공동선언실현을 위한 대중투쟁의 조직과 지도방법」제하의 문건을 일본 모 방송국 기자로부터 입수해 24일 공개했다.

총 30페이지 분량의 이 문건 앞 부분은 대중투쟁에 대한 전략적 지도원칙, 뒷부분은 이를 위한 과업과 방도를 다루고 있다. 이 문건은 남한 내 혁명활동의 최종 목표를 정권 전취(戰取)에 두고 당면한 모든 투쟁을 여기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문건을 제공한 기자는 자유북한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제 3자가 보기에도 현재 남한 내 친북 단체들의 주장이나 구호는 본 문서에서 규정하고 있는 활동원칙과 방향에 근거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문건에는 북한이 지금도 변함없이 현 시기를 ‘남조선혁명의 준비기 대중투쟁’으로 보고 있으며, 남한 내 주력군인 ‘노동자, 농민, 청년학생’들을 중심으로 세를 확장하기 위한 투쟁사업을 벌이자는 내용이 담겨 있다.

문건은 대중투쟁에 대한 전략적 지도원칙으로 ▲ 혁명역량을 보호보존하고 축적해 장성시키고 ▲노동자, 농민, 청년학생 등 기본 군중의 대중투쟁을 중심으로 하여 여기에 다른 계층의 투쟁을 적극적으로 배합 할 것과 ▲ 모든 대중투쟁이 부단히 정권전취를 위한 투쟁에로 발전하여 나도록 할 것을 제시하고 있다.

특히 노동자, 농민, 청년학생을 투쟁의 ‘기본군중’으로 삼아 이들을 중심으로 세를 넓혀 나가야 하다는 지침은 남한 내 친북세력의 활동 내용과 유사해 더욱 눈길을 끈다.

<자유북한방송>은 ‘역사적인’을 ‘력사적인’으로 ‘남북공동선언’을 ‘북남공동선언’으로 표기한 것이나, 내용 중 ‘조선 노동당’을 ‘우리 당’이라고 표현한 점을 미루어 볼 때 북한에서 제작된 유인물이 확실시 된다고 분석했다.

문건이 뽑은 세 주체는 실제 남한 내 친북운동단체나 남북한 공동행사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는 것이 <자유북한방송>의 분석이다.

실제로 올해 ‘자주평화통일을 위한 8.15 민족대축전’ 행사에 참가한 남ㆍ북ㆍ해외 대표단이 16일 서울에서 가졌던 부문별 행사 중 가장 주요 행사는 노동자, 농민, 청년들이 주축이 된 ‘남북노동자 대표모임’ ‘남북 농민 상봉 행사’ ‘청년행사’ 등이었다.

北 “지금은 남조선 혁명 준비기”

문건은 “남조선에서 노동자, 농민, 청년학생들은 혁명의 주력군이므로 마땅히 이들의 투쟁에 중심을 두어야 한다”면서 이들의 주도적인 역할 하에 전반적 대중투쟁을 높은 수준으로 강화 발전시켜 나갈 것을 지시하고 있다. 주력군의 투쟁에 다른 계층의 투쟁을 적극적으로 배합하여야 반혁명세력을 최대한으로 고립, 약화시킬 수 있으며 혁명의 주력군을 적의 공격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다는 것.

투쟁만을 강조하는 ‘경제주의’는 투쟁의 근본 목적인 “민족적 및 계급적 해방‘을 달성할 수 없게 되고, 반대로 전술적 의의를 과소평가하고 전략적 과업에 치우치는 ‘모험주의’에 빠지면 혁명역량을 소모하고 대중을 잃어버리게 된다고 지적하며 모든 투쟁을 “정권전취”에 초점을 맞출 것을 권고 하고 있다.

이어 “우리 당이 밝힌 대중투쟁에 대한 전략적 지도원칙은 남조선 혁명의 준비기 대중투쟁에서 일관하게 견지하여야 할 지도적 지침”이라고 강조했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