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네비게이션 작동 차량 출입금지

북한이 개성공단 출입 차량의 네비게이션과 위성항법장치(GPS) 사용을 엄격히 단속하고 있다고 개성공단 관리위원회가 밝혔다.

24일 관리위에 따르면 북측은 최근 경의선 육로를 사용하는 개성공단 출입 차량의 네비게이션과 GPS 사용을 금지하며 적발시 인원 및 차량을 남으로 복귀토록 한다는 입장을 최근 우리 측에 통보했다.

북측은 육로 통행을 제한.차단하는 ‘12.1 조치’ 시행 전에도 네비게이션과 GPS를 반입금지 품목에 포함시켰지만 적발시 압수.벌금 부과 등 조치를 취한 뒤 통과시키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고 통일부 관계자는 전했다.

이에 따라 관리위는 홈페이지를 통해 탈.부착형 네비게이션 및 GPS는 떼 놓고 방북하고 차량에서 분리가 안되는 ‘매몰형’ 네비게이션 및 GPS는 작동이 되지 않도록 한 상태로 개성공단을 출입해야 한다고 안내했다.

북측은 신문과 잡지 등 출판물의 반입도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