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넌-루거 프로그램에 관심”

북한이 국제사회의 대표적인 ‘위협감축 협력프로그램(CTR)’인 ‘넌-루거 프로그램’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의회 관계자는 ‘미국의 소리'(VOA) 방송과 인터뷰에서 “북한은 그동안 넌-루거 프로그램에 거의 무관심하다 지난해 2.13합의 체결 이후에 관련된 질문도 많이 하고 설명도 요청하는 등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1991년 미 상원 샘 넌, 리처드 루거 의원의 주도로 만들어진 법안을 근거로 한 `넌-루거 프로그램’은 우크라이나 등 옛 소련의 핵무기 해체를 돕기 위해 미국이 자금과 기술, 장비, 인력 등을 지원하도록 한 것이다.

미 의회 관계자는 “북한은 특히 프로그램이 영변 핵시설의 과학자들에게만 적용되는지 아니면 다른 기술자와 지원인력에도 적용되는지 등 적용범위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북한은 이 프로그램이 협력 프로그램이라는 점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어 현재 대북교육과정이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은 (넌-루거 프로그램에 대해) 미국이 현금을 제공하는 대가로 무엇인가를 해제하면 되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는 것 같다”며 “이는 넌-루거프로그램의 본질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부시 행정부도 북한과의 넌-루거프로그램 관련 논의를 매우 지지하고 있다”며 “부시 행정부는 핵협상이 성공을 거둬 북한의 핵시설이 해체되어도 핵지식을 갖춘 수 천명의 북한 핵인력은 여전히 남을 것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 상원 외교위원회의 리처드 루거 의원의 보좌관인 키스 루스씨도 VOA 방송과 인터뷰에서 “북한은 영변 핵시설에서 주로 핵 관련 프로젝트를 담당하는 과학자와 기술자 그리고 다른 직원들의 재교육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북한은 지난해부터 넌-루거 프로그램에 관한 구체적인 정보를 받을 의사를 보이기 시작했다”고 소개했다.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지난 1일 “북한의 핵폐기 단계에 진입하면 북한 핵과학자들을 어떻게 교육할 것인가 등의 문제에 봉착할 것”이라며 “비핵화를 통해 그들이 피해자가 아닌 승리자가 돼야 하며 평화적이고 생산적인 분야에 종사할 수 있도록 직업 전환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북한에도 넌-루거 프로그램이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루스 보좌관은 지그프리드 해커 미 스탠퍼드대 교수와 조엘 위트 전 미 국무부 북한담당관 등과 함께 12일부터 4박5일간 북한을 방문해 넌-루거프로그램에 대해 북한과 논의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