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내부 ‘은하3호’를 미사일 ‘화성13호’로 전시”

북한이 지난해 12월 발사한 장거리 로켓 ‘은하 3호’와 비슷한 기체를 군 무장장비관에서 탄도미사일 ‘화성 13호’로 전시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아사히신문이 4일 익명의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4월 평양에서 개관한 조선인민군 무장장비관에 ‘전략로켓관’이라는 돔형 전시실을 개설하고 이곳에 각종 미사일을 전시했다.


전시실의 중심부에는 ‘화성 13호’로 적은 기체의 실물을 전시해놓았고, 안내원은 이 기체의 지름이 2.4m이고 길이는 26m라고 설명했다.


이는 지난해 4월과 12월에 발사한 은하 3호와 비슷하다. 북한이 지난해 4월 외신 기자들에게 공개한 은하 3호의 크기는 지름 2.4m, 길이 30m, 중량 91t이었다.


전미과학자협회에 따르면 북한은 지금까지 탄도미사일인 스커드B를 ‘화성5호’, 스커드C를 ‘화성6호’라고 불러왔다.


북한은 은하 3호를 ‘운반 로켓’이라고 주장해왔다. 지난달 23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결의에 대해서도 “평화적 위성발사를 비법화하고 우리나라의 경제발전과 국방력 강화를 저해하기 위한 제재 강화를 노린 포악한 적대조치”라고 비난한 바 있다.


그러나 한·미·일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개입을 피하려고 이란과 마찬가지로 장거리탄도미사일 발사를 우주개발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