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내부와해용 종교침투 경계령”

▲ 평양 봉수교회

▲ 평양 봉수교회

북한이 대외적으로는 종교의 자유를 강조하면서도 외부에 의한 종교 전파를 체제 위협으로 경계, 차단에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대북지원단체 ’좋은벗들’에 따르면 지난해 7월 북한 노동당출판사에서 펴낸 주민 교육용 ’강연제강’(강연 자료)은 “우리 내부에 종교를 퍼뜨리는 적들의 음흉한 모략책동을 단호히 짓부수자”며 미국의 대북 종교문제 제기와 남한 선교사에 의한 종교 전파를 맹비난했다.

강연제강은 미국이 종교선전을 통해 국제적인 여론과 압력, 고립과 봉쇄를 도모하고 있다면서 미 국무부가 ’종교자유에 관한 연례보고서’에서 북한의 종교 문제를 비방.중상했다고 비판했다.

특히 남한은 탈북자, 여행자, 무역상을 돈과 물건으로 매수해 내부에 성경책을 비롯한 종교출판 선전물과 녹음.녹화물을 들여보내려고 책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강연제강은 또 선교사를 남한 당국의 ’정보원’으로 지칭하면서 이들에 의한 주민 접촉과 ’매수공작’, 적발 사례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에 따르면 외국 여행을 다녀온 함북 무산군의 한 여성은 성경책과 기도하는 방법을 적은 수첩을 들여오다 세관에 적발됐고, 또다른 여성은 탈북 후 3년 동안 종교교육을 받으면서 북한에서 지하종교조직을 만들 임무를 받았다가 체포됐다.

강연제강은 또 “(남한은) 보고 들은 것을 일생 동안 잘 잊지 않는 아동의 특성과 심리를 이용, 철없는 아이들에게 속성 종교교육을 주고 다시 국경을 넘겨보내 (또래) 아이들과 부모에게 종교를 퍼뜨리며 장차 지하종교조직 활동에서 한몫 단단히 써먹으려 한다”고 비난했다.

좋은벗들은 “북한 당국이 종교를 제도전복의 실현 수단이자 자주권 침해, 불순한 정치적 의도를 가진 자들의 총성 없는 전쟁 선포로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북한에서 종교자유의 문제는 당국의 체제유지 노력과 충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북한은 미 행정부가 각종 보고서에서 북한의 인권과 종교 상황을 비판하는 것과 관련, 인권기준은 절대 보편화될 수 없다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