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내부에도 핵문제 이견 있다”

세계에서 가장 통제가 심하다는 북한에서도 핵문제와 관련된 이견이 나타나고 있다고 AP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이 통신은 “(북한의) 일부 사람들은 핵무기가 자신들을 보호하기보다는 고립시켰고 더 위험하고 빈곤한 상황을 만들었다는 의견을 갖고 있다”는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의 말을 인용하며 이같이 밝혔다.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힐 차관보는 이어 이런 의견이 “북한 내부의 일반적인 시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핵무기가 “우월적 상황을 만들 수 있다”고 믿는 다른 사람들이 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구체적으로 어떤 집단이 어떤 의견을 가졌다고 말하지는 않았지만 북한문제 전문가들은 북한 군부와 외교관들 사이에 시각 차이가 있으며 이들 사이의 알력 때문에 외부에서 볼 때 북한이 모순된 행동을 하는 것으로 비쳐질 수 있다고 풀이했다.

AP는 이어 북한뿐 아니라 미국에서도 핵문제에 대한 견해 차이가 있으며 이번 6자회담이 성공하려면 북한과 미국 관리들 모두 예전의 선입견을 버리고 새로운 신뢰 관계 구축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