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내달 초 납치 재조사 日에 전달”

북한은 일본인 납치문제 재조사와 관련, 조사위원회의 구성과 조사 개시일을 다음달 초순 일본측에 전달할 방침이라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30일 북일관계 소식통을 인용,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조사 재개가 확인되면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 조치 가운데 인적 왕래와 항공 전세편 운항에 관한 규제를 해제한다는 방침이어서 북한측의 실제 행동을 예의주시하게 될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납치문제 재조사에 대해서는 북일 양국 정부가 지난 11일부터 중국 선양(瀋陽)에서 개최된 실무자 협의에서 북한이 조기에 조사위원회를 설치, 조사를 개시해 가능한 한 올 가을까지 마무리짓기로 합의했었다.

북한이 구체적으로 언제 재조사를 개시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불투명한 상태이지만 일본 정부로서는 올 가을까지 재조사를 완료하려면 적어도 9월 중에는 착수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일본 정부는 충분한 권한을 가진 조사위의 발족이 확인된다면 발족 당일 일부 제재조치를 해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민당의 야마사키 다쿠(山崎拓) 전 부총재는 30일 TV에 출연, 지난 19일 베이징(北京)에서 북한 관계자와 가진 회담에서 재조사위의 조기 발족을 요청했다고 밝히면서 “재조사의 결과와 핵문제가 진전되면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총리의 방북 기운이 무르익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총 17명을 북한에 납치된 피해자로 인정하고 있다. 이에 대해 북한은 8명은 사망했고 5명은 생존해 가족과 함께 일본으로 송환했으며 나머지 4명은 입국한 적이 없다면서 “해결이 끝난 사안”이라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일본 정부는 귀국한 5명을 제외한 12명에 대해 생존을 전제로 전원 송환과 진상규명 등을 요구해 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