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내년부터 중국산 중고차 밀매 금지”

북한 당국이 북한 내 자동차 시장 보호를 위해 중국산 중고 자동차 수입을 금지하고 자동차 수입 관세도 대폭 올릴 예정으로 알려졌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7일 보도했다.

방송은 중국의 대북소식통을 인용, “북한 당국이 지난 21일 우측 핸들을 갖고 있는 일본산 자동차 운행을 금지한 데 이어 내년부터는 중국산 중고 자동차 밀매를 일체 금지한다는 방침을 세웠다”며 “북한 당국이 국내 자동차시장을 보호할 목적으로 취한 조치로 해석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에서는 북한 평화자동차와 계약을 맺은 중국 화천자동차 말고는 다른 중국차가 공식적으로 수입될 수 없는데, 지난해 1월 일본산 중고 자동차의 수입을 금지하면서 틈새를 노려 중국산 자동차의 밀무역이 성행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방송은 또 평화자동차 관계자를 인용해 남포의 평화자동차에서는 생산이 늘고 주문량도 늘어났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그동안 낮은 관세로 수입자동차는 대부분 대당 만 달러에서 2만 달러 정도의 저가로 북한으로 반입됐다”면서 “그러나 북한 당국이 관세를 올리더라도 자동차 상인들은 기증이라든지 물물교환 형태의 편법 매매가 기승을 부릴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실제 그동안 북한에서는 반입 자동차들의 상당수가 이런 증정과 물물교환 방식으로 들어가 이번 조치가 성공을 거둘지는 미지수라고 방송은 전했다.

북한에서 자동차 밀매는 주로 단동과 도문에서 이뤄지고 있는데 인민무력부, 보위부, 보안서 등 권력기관에서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