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내각회의, 식량·소비품 대책 논의

북한 내각은 전원회의 확대회의를 열고 식량과 인민소비품 해결방안을 비롯한 올해 2.4분기 경제계획 실행대책을 논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1일 보도했다.

김영일 총리를 비롯한 내각 관계자들이 참가한 이번 회의에서는 “1.4분기 인민경제계획 수행 정형총화(결산)와 2.4분기 계획 실행대책, 작년 국가예산집행 총화와 최고인민회의 제11기 제6차회의에서 법령으로 채택된 올해 국가예산 집행대책”에 대해 논의했으며 경제계획 안건에 대한 보고는 곽범기 부총리가, 국가예산 안건에 대한 보고는 로두철 부총리가 각각 맡았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그러나 정확한 회의 개최 날짜와 회의 장소는 밝히지 않았다.

회의에서는 2.4분기 경제계획과 관련, “전력.석탄.금속공업과 철도운수부문을 비롯한 인민경제 선행부문, 기초공업부문을 결정적으로 부양하는 데 힘을 집중하기 위한 대책들과 식량.인민소비품 문제를 결정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대책”이 논의됐다.

또 “과학기술발전계획을 철저히 수행해 인민경제의 기술개건(개선)을 적극 실현하는 문제, 중요 건설사업을 다그치며 도시와 농촌을 훌륭히 꾸리고 온 나라를 수림화.원림화 하는 문제, 전 부문.단위들에서 계획.노동행정 규율을 더욱 강화하는 문제”도 강조됐다.

올해 국가예산집행과 관련해서는 “경제사업에서 사회주의.집단주의 원칙을 철저히 고수해 경제관리와 재정관리를 실리가 나게 하는 문제, 경제.회계계산 체계를 철저히 세우고 당의 지방예산제 방침을 철저히 관철하는 문제, 전 부문.단위에서 재정 규정의 요구를 철저히 준수하는 문제, 재정은행일꾼들이 높은 책임감을 갖고 예산자금을 제정된 항목과 계획범위 안에서 극력 아껴쓰도록 하며, 국가예산수입과 지출의 균형을 보장하기 위한 대책을 세우는 문제” 등이 논의됐다고 통신은 소개했다.

이번 회의에는 내각 직속기관 책임 간부와 관리국장들, 도.시.군인민위원회 위원장과 도 농촌경리위원회 위원장들, 중요 공장.기업소 지배인들도 방청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