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내각은 黨의 경제정책 집행기구”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 최근호(7.24)는 내각의 결정과 지시가 “당의 경제정책을 관철하기 위한 법적 문건”이라며 “조항별로 어김없이 집행”할 것을 강조했다.

30일 입수된 이 신문은 ’내각의 결정과 지시 집행에서 책임성을 높이자’는 사설에서 “내각은 나라의 경제사업 전반을 지도 관리하는 경제사령부”라면서 “당의 노선과 경제정책이 성과적으로 관철되는가 못되는가 하는 것은 결국 내각의 결정, 지시가 어떻게 집행되는가 하는 데 달려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거듭 “일꾼과 근로자들은 내각의 결정과 지시가 단순한 경제실무적인 결정이나 지시가 아니라 당의 구상과 의도를 반영한 국가의 법이라는 확고한 인식을 가져야 한다”며 “인민경제의 모든 부문과 단위에 있어 내각의 결정과 지시를 철저히 집행하는 것은 어길 수 없는 법적 의무”라고 역설했다.

신문은 “법적 성격”을 띠는 내각의 지시와 결정을 제대로 집행하기 위해서는 경제지도 관계자의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수시로 제기되는 문제들에 매달려 땜때기식(임시방편)으로 일할 것이 아니라 경제사업을 깊은 연구와 구체적인 타산(계산) 밑에 전망성있게 설계하고 힘있게 전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