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납치 피해자 재조사 어림없다”

북한 민주조선은 18일 일본의 납치피해자 유해 재조사 요구와 관련, “재조사는 어림도 없다는 것을 일본측에 명백히해둔다”고 강조했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재조사는 꿈도 꾸지 말라’는 제목의 개인 논평을 통해 “납치문제가 일본총리의 평양방문을 계기로 해결됐고 우리(북)로서도 자기가 할 바를 성의껏 다한 조건에서 이 문제(납치문제)를 가지고 더 이상 일본과 정부간접촉을 가질 필요를 우리는 느끼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민주조선은 “일본은 불필요한 문제를 가지고 시끄럽게 남의 집 대문을 두드리는 구차스러운 놀음을 걷어치우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또 일본이 납치문제를 대북 적대정책으로 활용하려 하고 있다고 비난한 후 “현실은 우리로 하여금 대일정책을 새롭게 정립해야 할 필요성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면서 “일본과는 오직 강경대응 방식으로 맞서며 필요하다면 물리적 대응도 마다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 우리가 대일접촉 전 역사적 과정을 통해 찾게 되는 교훈”이라고 주장했다.

민주조선은 일본이 납치 피해자 요코다 메구미 유골이 다른 사람 것이라고 감정한 데 이어 제공하기로 약속한 인도주의 식량지원까지 중단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면서 “보통상식으로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본 극우 반동세력의 괘씸한 처사에 온 나라가 분노의 치를 떨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