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납치피해 일본인, ‘칼의 노래’ 번역

이순신 장군을 다룬 김훈의 장편소설 ’칼의 노래’가 한 일본인 납치피해자에 의해 일본어로 번역돼 27일 출간된다.

북한에 납치됐다 지난 2002년 귀국한 하스이케 가오루(蓮池薰.47)씨는 25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에 납치됐던 지난 24년간을 되찾고 새로운 인생에서 나 자신을 증명해 보이기 위해 작년 8월 번역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일본의 대표적인 문예물 출판사인 신조사(新潮社)에서 ’고쇼(외로운 장군)’라는 제목으로 27일 출간될 하스이케씨의 책의 판매가격은 1천890이다.

하스이케씨는 한 줄을 번역하기 위해 수많은 밤을 새우기도 했으며 때로는 김훈씨와 이메일을 통해 자문을 구하기도 했다고 그 간의 고충을 설명했다.

그는 ”처음에는 적장의 이야기를 일본 독자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를 놓고 고심했으나 이제는 한국 문학계를 대표하는 한 소설을 처음 번역했다는 생각에 자부심을 갖게 됐다“고 강조했다.

하스이케씨는 지난 1978년 7월 니가타(新潟)시의 해변에서 지금의 아내와 함께 북한으로 납치됐다가 2002년 10월 귀국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