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납치피해자 뺀 조사결과 통보 꼼수에 日, 거부

북한이 자국 내 일본인 납치 피해자 관련 정보를 제외한 1차 조사결과를 통보하는 방안을 일본 측에 타진했다고 산케이신문이 1일 보도했다.

북한은 올해 열린 북일 간의 협상에서, 북한으로 건너간 재일 조선인의 일본인 아내와 북한 내 일본인 유골 등에 대한 내용을 바탕으로 조사결과를 처음으로 통보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북한이 첫 통보에 납치 피해자에 대한 정보는 포함시키지 않을 것으로 판명되자, 일본 측은 작년 5월 말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진행한 북일 외무성 국장급 회담에서의 양국 간 합의를 북한이 이행하지 않았다며 통보받기를 거부했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이와 관련, 지난 국장급 회담에서 북한은 일본 정부가 공인한 납북자뿐 아니라 자국 내 모든 일본인에 대한 포괄적인 조사를 한 다음 생존이 확인된 사람은 귀국시키는 방향으로 일을 추진하고, 일본은 독자적으로 취한 대북제제의 일부를 해제한다고 합의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지난달 31일 대북 수출입 전면 금지 등 제재를 2년 연장키로 정식 결정했으며, 상황에 따라 이미 해제한 제재를 재차 부과하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