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납득되지 않지만 FIFA결정 수용”

북한축구협회가 국제축구연맹(FIFA)가 결정한 6월 8일 북한-일본전의 ’무관중-제3국 개최’ 처분에 대한 첫 공식반응을 내보냈다.

북한축구협회 이강홍(42) 부서기장은 16일 일본 스포츠신문 ’스포츠닛폰’와의 단독 인터뷰를 통해 “납득되지 않는 조치지만 FIFA의 결정에 따르기로 했다. 조일관계가 삐걱거리고 있는 상황에서 축구를 통해 상호이해를 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 부서기장은 “지난달 FIFA 규율위원회의 결정사항을 접하고 무관중이라면 평양에서 그대로 개최하고 제3국 개최라면 베이징을 희망한다는 내용의 문서를 FIFA와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지난 3일 보냈다”고 강조했다.

이 부서기장은 그러나 “FIFA가 문서도착을 확인한 게 9일이라며 마감시한인 5일이 지났다고 축구협회에 통보해와 결국 이의신청이 받아들여지지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그는 이어 “예상 외의 중징계에 분개했지만 국제정세를 감안해 결정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덧붙였다.

이 부서기장은 제3국개최에 대해 “FIFA가 이렇게 간단하게 홈개최권을 박탈할 수 있는가”며 불편한 심정을 드러낸 뒤 “평양개최는 재일조선인과 양국의 민간교류의 장소가 될 수 있었는 데 애석하다”고 말했다.

특히 관중난동 부분에 대해 “일본에서 보도된 관중들이 이란 선수단의 버스를 둘러싸고 있던 사진은 조선 선수들에게 잘했다고 말하고 있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부서기장은 “홈에서 응원할 수 없는 것은 아쉽지만 무관중이 경기에 지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