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한 지방선거에 `촉각’

북한이 남한의 5.31 지방선거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북한 매체들은 최근 지방선거를 앞둔 남한의 정치정세를 연일 보도하고 있으며 대남 통일전선기구를 내세워 ‘시국선언’과 담화 등을 잇달아 발표하고 있다.

북한이 강조하고 있는 내용은 ‘반(反) 한나라당 투쟁’과 ‘반 보수 대연합의 결집’에 초점이 모이고 있다.

평양방송은 8일 ‘파쇼독재 부활을 노린 선거협잡 행위’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 5월 말에 남조선에서는 지방자치제 선거가 진행된다”며 “시장, 도지사, 군수 등의 자치단체장과 지방의회 의원들을 선출하는 이 선거의 결과는 내년 대통령 선거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말했다.

이 방송은 남한에서 각종 불법 사전 선거운동이 성행하고 있으며 한나라당의 단속 건수가 가장 많다면서 “만약 한나라당이 집권하면 남조선에는 유신독재시기와 같은 파쇼 암흑시대가 재현되고 북남관계가 악화하며 핵전쟁도 막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같은날 노동신문은 한나라당과 자민련의 통합과 관련, “친미 보수세력을 정권 탈취로 부추기려는 미국의 막후 조종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23일 북한의 ‘반제민족민주전선(반제민전)’ 중앙위원회는 시국선언에서 “오늘의 투쟁은 6.15세력 대 반 6.15세력 간의 첨예한 싸움”이라며 “각 계층은 5월 지방자치제 선거에서 한나라당에 준엄한 심판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또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조국전선) 중앙위원회 대변인은 2월 26일 담화를 발표,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권 탈취를 위한 친미 극우 보수세력의 공모결탁과 준동이 본격화 되고 있다”면서 ‘반 보수대연합 결집’을 강조하고 있다.

노동신문은 지난 5일 지방선거 등을 거론하며 “남조선에서 친미 보수세력의 도전과 방해책동을 물리치고 진보개혁을 계속 추진하며 조국통일운동을 새로운 높은 단계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근본대책은 반 보수대연합을 이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