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한 인권교류 제안에 수년째 `침묵’

국가인권위원회가 수년 전부터 북한에 인권교류 를 제안해 왔으나 북한은 이에 화답하지 않고 있다고 인권위가 밝혔다.

18일 인권위에 따르면 인권위 고위 관계자가 지난 5월 방북을 앞둔 데이비드 테일러 주한 뉴질랜드 대사를 통해 북측 인권기구와 교류 의사를 전달했으나 북측은 이렇다할 의사 표시를 전해오지 않고 있다.

이 관계자는 인권위 소개 자료와 함께 “남북한 또는 제3국 어느 곳에서든 만나 인권 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는 뜻도 북측에 전달했다고 인권위는 전했다.

뉴질랜드는 남북 동시수교국이며 테일러 대사는 양국 외교 업무를 함께 맡고 있다.

인권위는 지난해 5월에도 김창국 당시 위원장이 테일러 대사를 통해 양국 인권기구간 교류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인권위를 소개하기 위해 국문과 영문으로 된 인권위원회법을 전달해달라고 요청했으며 작년 9월 서울에서 열린 세계국가인권기구대회에 북측을 초청하고 싶다는 의사도 전달해 달라고 테일러 대사에게 부탁했다.

테일러 대사는 같은 해 5월 방북 때 김영일 외무성 부상에게 위원회법을 전달하고 인권위 제안을 설명했으나 김 부상은 제안에 아무 대답없이 웃기만 했다고 방북 결과를 설명했다.

인권위 상임위원을 역임한 박경서 인권대사도 “4년전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인권위원회 회의장에서 북한 대표에게 국가간 인권 교류의 필요성을 제안한 적이 있으나 그 때도 답을 주지 않았다”고 전했다.

인권위 관계자는 “북한에 ‘인권’이라는 이름을 내건 단체가 ‘조선인권연구협회 ’밖에 없어 이 단체에 교류를 제안하고 있지만 아직 답변이 없다”며 “북한 인권 개선에 남북 교류가 필요하다는 인식에 따라 교류 제안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인권연구협회는 작년 9월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등 10개 단체와 공동명의로 남측의 9개 민간단체에 서한을 보내 ‘미군철수 남북공동대책위’ 구성을 제안했고 탈북자의 남한행 반대, 국제사회의 북한 인권 비판에 대한 맞비난 등의 활동을 해오고 있다.

한편 인권위는 11월 박경서 인권대사 등 국제 인권 전문가들이 대거 참여하는 북한 인권 관련 국제 심포지엄을 열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