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한 겉과 속이 다른 이중적 태도 버려야” 주장

북한은 29일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남측이 겉과 속이 다른 이중적 태도를 버려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북남관계 개선을 바라지 않는 이중적 자세’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북남관계가 엄중한 기로에 놓여 있는 것과 관련, 남조선에서 그 책임을 회피하며 우리(북한)를 걸고드는 당국자들의 뻔뻔스러운 처사가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이어 “남조선 당국자들이 입으로만 귀맛 좋은 소리를 뱉고 속으로는 칼을 품고 있는데 이런 상태에서 무슨 온전한 대화가 진행되고 관계개선이 이뤄지겠는가”라며 “남한 당국은 동족을 신의로 대하며 진심으로 대결상태를 가시려는 입장에 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탈북자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군사분계선(MDL) 인근 남북간 총격전 등을 언급하며 “남측은 인천에서 북남관계 개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지만 돌아앉자마자 반공화국 도발에 기승을 부렸다”고 비난했다.


특히 “말로는 대화와 관계개선을 하자고 하면서 상대방의 존엄을 심히 헐뜯고 총포 사격까지 가하는 것을 놓고 어떻게 이중적 자세라고 말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라며 남북관계에서 이중성을 보여주는 것은 다름 아닌 우리 정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제라도 대결의 악습을 버리고 북남관계의 역사를 새로 쓰겠는가, 아니면 앞뒤가 다른 배신적인 망동을 계속 일삼으면서 민족반역자로 나아가겠는가”면서 “북남관계 개선에 진실로 나서려 한다면 대화 상배방을 자극하고, 긴장상태를 격화시키는 적대행위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전날 오후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남북 고위급접촉 우리측 수석대표 명의로 29일까지 ’30일 제2차 고위급접촉 개최’와 관련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촉구하는 전통문을 북측에 보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