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한내 지하조직 표면활동 지시”

국회 정보위 소속 한나라당 정형근(鄭亨根) 의원이 15일 “북한이 최근 남한내 지하 조직들의 표면활동을 지시한 것으로 안다”고 주장해 논란이 예상된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 주최로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개혁 공청회’에서 질의를 통해 “북한은 많은 공작원을 내려도 보내고, 지하조직도 만드는 데 이를 워치(감시)하고 뽑아내는 임무를 띤 경찰, 국정원이 속수무책”이라며 “패트리어트 미사일 반대, 평택 미군기지 시위에 이어 맥아더 동상을 철거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상황인데 이를 어디에선가 워치하고 서베일런스(감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어 “듣기로는 남한의 정세가 좋으니까 북한이 지하에 있는 요원들에게 표면에 나와 활동하라는 인스트럭션(지령)을 주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그러나 정보의 출처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는 “밝힐 수 없다”고 답했다.

정 의원은 이와 함께 “남.북한은 궁긍적으로 통일을 지향하지만 상호가 언더그라운드(지하)에서 활동한다”면서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의 처조카로 남한에서 생활하던 이한영(李韓永)씨가 지난 97년 피살된 사건과 관련, “북한은 심지어는 이씨를 죽였고, 이씨를 죽인 이들은 북한에서 성형을 하고 (남한에) 내려왔다는 것이 정보위의 보고”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 의원은 기자와 만나 “남녀 2인 1조로 된 전문 킬러들이 이씨 살해 후 북한에 가서 영웅 칭호를 받았으며 성형수술을 받은 뒤 남한에 잠입했다고 사건 당시 국정원이 보고했었다”면서 “이들이 지금도 남한에 있는 지, 남북한을 왔다갔다 했는지는 모르는 일”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