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침을 목적으로 한 소규모 작전에만 능해”

월터 샤프 주한미군사령관은 29일(현지시간) 북한이 특수부대 양성과 핵무기, 탄도미사일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샤프 사령관은 이날 미국 ‘펜타곤 제널’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당국은 군사력 증강에 집중하느라 주민 복지와 교육, 자유는 등한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북한 군은 소규모 병력을 운용하는 작전에 능할 뿐 그 이상의 전력은 갖추지 못했다”고 평가했며 “북한의 군사력이 위험스럽기는 하지만 남침할 경우 한미 연합군은 이를 저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북한 군을 완전히 궤멸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북한군 규모와 한국과의 근접성을 고려하면 북한군이 꼭 우수한 전력을 보유해야 할 필요는 없다”며 “북한군의 주 목적은 오직 한국을 침공해 최대한 많은 사람을 살상하는 데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샤프 사령관은 또한 “북한은 상대방의 양보를 얻어내기 위해 도발한다”며 “원하는 바를 이루면 또 다시 도발에 나서는 행태를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천안함과 연평도 공격을 예로 들면서 “한국 내 여론을 분열시켜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의 변화를 이끌어 내고 대북지원을 얻어내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2008년 6월 주한미군사령관에 부임한 샤프 사령관은 오는 14일 이임식을 하고 9월 전역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