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측에 통보 없이 27일부터 황강댐 방류

북한이 우리 군에 사전 통보 없이 임진강 북쪽의 황강댐을 27일 밤부터 방류한 것으로 확인됐다.


복수의 관련 기관 관계자들은 “북한이 지난 27일 밤부터 황강댐 방류를 시작해 현재까지 수문을 닫지 않고 있다”며 “그러나 임진강 하류지역에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고 아직 크게 우려할 만한 수준은 아니다”고 밝혔다.


황강댐에서 방류된 물은 통상 10시간 뒤 남방한계선 내 필승교(횡성수위국)에 도착한다. 황강댐 방류를 예측할 수 있는 필승교 수위는 28일 오전 8시를 전후해 4.49m까지 올라 경계수위(3m)를 훌쩍 넘었다.


이후 필승교 수위는 다소 낮아졌지만 오늘(29일) 오전 3시경부터 다시 상승해 오후 4시 20분 무렵에는 4.03m를 기록했다.


북한에는 지난 27일 제5호 태풍 메아리의 영향으로 5~40mm 비가 내렸고, 29일에도 황해도 등 일부 지역에 시간당 30mm의 폭우가 내린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한편, 한국수자원공사는 임진강 위기대응 시스템을 통해 홍수조절용 군남댐의 수위를 조정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