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쪽향해 미사일 안쏜다 보장못해”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6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사태와 관련, “대화의 틀 속에서 북한이 실질적 부담을 안을 수밖에 없는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대북제재 방안을 묻는 한나라당 이해봉(李海鳳) 의원의 질의에 대해 “상황을 분석해 구체적 대응조치를 단계적으로 추진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쌀과 비료 등의) 추가적 대북지원은 유보하는 방안으로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다만 개성공단 및 금강산관광사업 즉각 중단 요구에 대해서는 “두 사업은 북한의 생존에 관한 문제이고 장기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그런 지적은 적절치 않다”고 일축했다.

이 장관은 이어 북한이 남쪽을 향해 미사일을 쏘지 않는다고 보장할 수 있느냐는 한나라당 박종근(朴鍾根) 의원의 질의에 대해 “보장할 수 없다”고 답변했다.

그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정부의 늑장대응 논란과 관련, “잘했다는 것은 아니지만 매뉴얼에 따라 대응했다”면서 “정부의 위기관리시스템이 (정상대로) 다 작동했으며, 일각의 늑장대응 지적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에서 일어나는 일은 한미 양국이 동시에 알 수 있다”면서 “노동이나 스커드 미사일은 구체적인 성격까지 판단해 대통령에게 (추후) 보고하는 것이 맞고, 대포동 미사일은 발사 즉시 직보토록 돼 있다”고 덧붙였다.

오는 11일 부산에서 열릴 예정인 제19차 남북장관급회담 개최 여부에 언급, 이 장관은 “여러 사항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신중히 판단하겠다”면서 “그동안 대화를 통해 따질 것은 따진다는 입장을 유지해 왔는데 (과연) 대화를 하자면서 대화를 막는다는게 어떤 의미를 갖는지 지켜봐야 한다”며 회담 개최 쪽에 무게를 실었다.

이 장관은 이와 함께 열린우리당 장영달(張永達) 의원이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위해 나머지 5개국이 모여 대책을 협의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에 대해 “유용성이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