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조선 집권자, 구차한 사대행각 벌여”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20일 이명박 대통령의 방미 결과를 비난하며 실명 대신 ‘남조선 집권자’라고 지칭했다.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문답을 통해 “얼마 전 남조선 집권자가 미국을 행각(방문)해 친미사대적 반통일 대결적 정체를 또다시 드러냈다”고 비난했다.


이어 “남조선 집권자는 미제침략군의 여학생 성폭행사건에 대해서는 한마디 말도 못하고 ‘피로써 맺어진 동맹관계’니 ‘우방’이니 하며 상전의 일방적인 요구를 모두 받아 물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또 “자유무역협정(FTA) 이행법안을 미국 국회가 통과시킨 데 감사를 표시하고 미 국방성까지 찾아가 비굴한 추태를 부렸다”며 “남조선 집권자의 미국 행각은 제 집안에서 민심을 다 잃고 궁지에 몰린 가련한 친미주구가 상전에게 빌붙어 명줄을 부지해보려는 구차한 사대 행각”이라고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