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조선 아리랑2호 발사, 美 북침전쟁에 복무” 해괴 주장

▲ 남한이 최근 발사한 ‘아리랑2호’ 위성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이하 조평통)는 최근 남한이 발사한 아리랑2호 위성에 대해 “지역정세를 격화시키는 엄중한 도발행위”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1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문답에서 “이 위성은 우리 공화국지역에 대한 정탐을 기본 목적으로 하는 ‘군용위성’”이라며 “조선반도에서 긴장완화를 바라는 내외여론에 대한 공공연한 도전”이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또 “간과할 수 없는 것은 미국이 우리에 대해서는 정정당당하고 국제법상 아무 문제도 없는 것을 시시콜콜 부당하게 걸고 든다”면서 “하지만 저들의 동맹국이나 추종세력들이 미사일을 쏘고 정탐위성을 쏴올리는데 대해서는 묵인하고 있을 뿐 아니라 두둔비호하고 있다는 사실”이라며 맹비난했다.

이어 “지금 일본도 우리를 반대하는 정탐위성을 쏴올리고 있다”며 “이러한 도발행위는 의문의 여지없이 모두 미국의 북침전쟁책동에 복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남조선의 위성발사 사태로 미국이 벌리는 반공화국 소동의 침략적 본질과 이중성, 철면피성이 더욱 드러났다”면서 “이것이 바로 누구의 ‘위협’에 대해 떠드는 미국의 진면모”라고 규정했다.

이현주 기자 lhj@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