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조선 미군 몰아내야”

북한 노동신문은 20일 “미제의 대조선 침략 정책을 파탄시키는 가장 적극적인 반전 평화수호 투쟁은 남조선에서 미군을 몰아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필명의 논설은 통해 “미제의 대결책동으로 조선반도의 정세가 삽시간에 긴장되고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의 앞날에도 커다란 장애가 조성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논설은 “미군은 미국의 대조선 침략정책을 현지에서 집행하고 있는 전쟁세력”이라며 “미국이 핵문제 해결에 인위적인 장애를 조성하면서 북침 핵전쟁 도발의 길로 공공연히 내닫고 있는 오늘 미군의 위험성은 더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논설은 “조선반도에서 전쟁을 방지하고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우리 민족의 역사적 위업은 마땅히 남조선에서 미군을 하루 빨리 철수시키기 위한 애국투쟁으로 지향되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