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재준 두둔’ 남북관계 엄중한 파국 맞을 것”

북한은 17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가정보원의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의 증거조작에도 불구 남재준 국정원장을 경질하지 않은 것을 비난하며 남북관계의 “엄중한 파국을 맞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은 이날 국정원의 증거조작에 관한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와 관련, “이제 남조선이 파쑈와 폭압이 더욱 판을 치는 암흑천지로 전락되고 북남관계가 보다 엄중한 파국에 처하게 될 것은 불보듯 명백하다”고 강조했다고 노동신문이 18일 보도했다.  

조평통은 이어 박 대통령이 남 원장의 해임을 요구하는 여론을 무시했다며 “박근혜는 남재준을 계속 두둔하다가는 자기도 같은 운명에 처하게 된다는 것을 똑똑히 알고 분별 있게 처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박 대통령이 남 원장을 해임하지 않은 것은 “모략과 음모의 소굴인 정보원(국정원)을 우리와의 대결의 전면에 계속 내세워보려는 흉악한 기도의 발로”이며 “박근혜도 남재준과 똑같은 공범자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비난했다.

특히 박 대통령이 국민들에게 사과한 것과 관련, “‘사과놀음’은 최측근 졸개인 남재준을 계속 끌어안고 권력의 지탱점으로 삼아 통치위기를 모면하며 이번 모략사건이 지방자치제 선거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차단하고 정보원을 유지할 뿐 아니라 파쑈적으로 개혁하려는 속심”이라고 강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