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 동수 참여해야 단일팀 구성”

북한의 조선올림픽위원회는 11일 남북한 같은 수의 선수가 참여하지 않는 한 2008 베이징올림픽에 단일팀을 구성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조선올림픽위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을 통해 “베이징올림픽에 북남 단일팀을 구성하는 문제는 여전히 합의되지 않았다”며 “그동안 북남간 단일팀 구성 협의는 남측의 불합리한 입장과 태도로 인해 성과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비판했다.

대변인은 특히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남북올림픽위원회(NOC)가 지난해 9월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3자 회동에서 남북 ‘5-5 동수’ 비율에 합의했지만 남측은 이에 대해 논의한 바 없다고 왜곡했다면서 “북남이 우리민족끼리의 이념에 맞게 동등한 권리와 자격으로 단일팀을 구성해야 한다는 원칙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만약 남측 올림픽위원회가 북측의 제안(동수 원칙)을 받아들인다면 북과 남의 팀은 모든 국제경기에 단일팀으로 참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남측은 지난해 로잔 회동에서 공식 선발전이나 국제경기단체(IFs) 순위를 근거로 올림픽에 출전할 선수를 뽑자고 제안한 반면 북측은 동수 비율을 주장해 양측이 선수선발 방식을 놓고 팽팽하게 맞섰다.

당시 김정길 대한올림픽위원회(KOC) 위원장은 “문재덕 조선올림픽위원장이 올림픽에서는 성적도 아주 중요하다고 언급했다”고 밝혀 북측이 동수 주장에서 한 발 물러선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날 조선올림픽위는 이러한 관측을 반박한 것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