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 개최 보도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이 16일 개성에서 개최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남측 수석대표로 이봉조 통일부 차관이, 북측 단장으로 김만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 부국장이 각각 참석했다고 소개했다.

김만길 단장은 이번 회담을 통해 남북이 6ㆍ15 공동선언을 이행해 나갈 수 있는 확고한 담보를 마련하며 북남관계의 동결상태를 해소하고 적극 발전시켜나가는 데서 제기되는 몇가지 문제들에 대해 언급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와 관련 김 단장은 “남측이 지난해 민간추모 대표단의 평양방문을 불허한 문제를 비롯 비정상적인 사태들을 발생시킨 데 대해 반성하고 재발 방지를 담보해야 한다”며 6ㆍ15공동선언 발표 5주년 기념행사에 남북한 당국대표들도 참가할 것을 제안했다.

김 단장은 남북 장관급회담을 비롯한 각종 대화를 재개하기 위한 환경과 분위기를 조속히 마련하는 데 필요한 실천적 조치로서 국가보안법 철폐와 (한ㆍ미) 합동군사훈련 중지를 촉구했으며 남북교류협력 사업을 통해 민족번영을 이룩하는 방안도 제안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통신은 이 봉조 차관이 발언했다고 밝혔으나, 그 내용은 전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