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정상회담 동시 발표

북한은 남북정상회담을 28일부터 30일까지 평양에서 갖기고 합의했다고 8일 발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9시57분 남북간이 합의한 ‘노무현 대통령의 평양방문에 관한 북남합의서’를 발표하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일국방위원장과 대한민국 노무현 대통령의 합의에 따라 오는 8월28일부터 30일까지 노무현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북남 수뇌분의 상봉은 역사적인 6.15북남공동선언과 ‘우리민족끼리’ 정신에 기초해 북남관계를 보다 높은 단계로 확대 발전시켜 조선반도의 평화와 민족공동의 번영, 조국통일의 새로운 국면을 열어나가는 데서 중대한 의의를 가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통신은 “쌍방은 수뇌 상봉을 위한 준비 접촉을 조속한 시일 안에 개성에서 가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합의는 남측에서 김만복 국가정보원장과 북측에서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서명했으며 지난 5일 이뤄졌다고 통신은 밝혔으나 양측간 접촉이 이뤄진 장소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