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대화 흥정 아냐…美 대북정책 동조 말아야”

북한은 지난달 31일 남북 간 대화에서 ‘흥정’을 지양해야 하며 한반도 관련국들이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에 동조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향후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재개 관련 회담 및 이산가족상봉과 관련해 남북대화 국면을 지속하는 과정에서 한반도 문제를 남북 문제로 국한시켜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한 의도가 내포된 것으로 해석된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민족분열의 비극을 끝장내야 한다’는 제목의 논설에서 “북남 사이의 대화는 민족 공동의 이익을 도모하기 위한 협의의 마당이지 흥정하는 곳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기적인 타산과 같은 딴마음을 품고 동족과의 통일대화에 나설 때는 지나갔으며 진정으로 분열로 고통 겪는 겨레의 아픔을 풀어주려는 선의와 인간애만이 회담장에 차넘쳐야 한다”고 말했다.


또 “오늘날 금강산관광을 비롯한 북남협력사업의 활성화를 요구하는 민심에 귀를 기울이고 실현시켜 주는 것이 정치인이고 당국자”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조선문제와 관련있는 유관국들은 물론 세계의 다른 모든 나라들도 미국의 대조선 정책에 맹목적으로 추종하거나 무언으로 지지를 주는 행동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