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대화 필요’ 미중 정상회담 결과 보도

북한의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22일 “중미 수뇌자 들 북,남 관계개선의 중요성을 강조”라는 내용으로 미중 정상회담에 대해 보도했다.


통신은 “미국을 방문한 호금도(후진 타오)와 미국 대통령 바라크 후쎄인 오바마 사이에 조선반도정세 등 국제 및 지역문제들에 대한 의견이 교환 되였다”고 전했다.


이어 통신은 “19일에 발표된 중미공동성명은 조선반도의 긴장완화를 위한 북남 관계개선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북남 대화를 호소하였다”고 강조하였다.


이는 연평도 포격 이후 대화 공세를 펴고 있는 북한 입장에서 남북대화를 촉구한 미중 정상의 성명이 북한의 입장을 지지하고 있는 것처럼 선전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미중이 공동으로 유감 입장을 밝힌 UEP(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끝으로 통신은 “성명은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위한 9.19공동성명 이행에서 나서는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6자 화담의 조속한 재개를 주장하였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