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국회회담 전향적 검토”

정동영(鄭東泳) 통일부장관은 27일 지난 번 평양 6.15축전 참가차 방북 당시 북한측으로부터 남북국회회담 재개에 대해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통일외교통상위 전체회의에 출석, 열린우리당 한명숙(韓明淑)의원이 “남북장관급회담에서 국회교류에 대한 제의가 있었느냐”는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정 장관은 “지난번 6.15 행사 참가 때 북측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부위원장, 김기남 당비서, 임동옥 노동당 제1부부장에게 15년째 국회회담이 멎어 있는 데 대해 재가동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자세하고 구체적으로 설명했다”면서 “원론적으로 이 부분에 대해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또 김정일 국방위원장 면담시 김 위원장이 한반도 비핵화를 언급한 데 대해 “(북측은) ‘핵을 개발하는 것은 우리를 지키기 위한 것이나 목표는 비핵화에 있다. 체제안전보장이 되면 내놓을 수 있다’는 것”이라면서 “핵심은 북미간 수교로 모아진다. 체제의 위협대상이라고 생각하는 미국과 사이가 좋아진다면 미사일도 필요없다고 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