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관계-2·13 연계 강력 반발

북한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는 24일 대변인 담화를 내고 남북 협력사업과 북핵 연계를 규탄해 남북관계에 난관이 조성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더욱이 이날 담화는 우리 정부가 이달 말로 예정됐던 대북 쌀 차관 북송을 2.13합의 이행에 진전이 있을 때까지 미루는 쪽으로 방침을 굳힌 것과 때를 같이 해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민화협은 이날 담화에서 “북남 협력사업을 핵문제와 연관시키고 누구의 개혁.개방까지 들먹이면서 불순한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려 하는 것은 우리와 민족의 통일 지향에 대한 참을 수 없는 엄중한 도발이고 도전”이라고 주장했다.

민화협 담화는 철도 시험운행에 대한 ‘안팎 반통일 세력’의 비판적인 시각에 논점을 맞췄지만 “미국이 남북관계의 과속이니 6자회담과 속도를 맞춰야 한다느니 노골적인 내정간섭을 하고 있다”며 북핵에 남북관계 속도를 맞춰야 한다는 ‘속도 조율론’에 정면 반박하는 내용이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공식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이 아닌 민화협 담화를 통해 남북관계와 북핵 2.13합의 이행이 맞물려 돌아가야 한다는 논리에 일종의 ‘엄포’를 놓은 것으로 풀이했다.

김연철 고려대 아세아문제연구소 연구교수는 “민화협 담화는 남한 당국이 2.13합의 이행 진전과 남북관계를 연계하는 데 대한 원칙적인 비판”이라며 “북한은 앞으로 남한의 쌀 차관 방침, 장관급회담 결과를 지켜본 뒤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정부의 쌀 차관 보류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이 나온 것은 아니지만 이날 민화협 담화는 “(남북 간) 협력사업을 방해하고 파탄시키려는 안팎의 반통일 세력의 책동으로 초래되는 모든 후과(결과)에 대해서는 그들 자신이 전적인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며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담화는 이와 함께 “북남 철도연결과 관련해 지금까지 우리는 할 수 있는 모든 성의와 노력을 다 기울여 왔다”면서 최근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 북측이 어려움을 무릅쓰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또 “철도 연결의 군사적 보장조치를 시비하는 것은 이 사업을 원천적으로 부정하는 것이나 다름없다”며 남북관계에 부정적인 시각이나 행동이 득세할 경우 최근의 진전이 다시 원점으로 돌아갈 수도 있다는 ‘경고성 압박’도 전했다.

북한은 오는 29일 제21차 장관급회담까지 남한 정부가 “2.13합의 이행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어떻게 실천에 옮길지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 당분간 속도 조율론에 대한 비판 목소리를 높일 전망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