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관계 중대 기로에 서 있다”

북한의 주간지인 통일신보는 현재의 남북관계가 획기적인 전환이냐 아니면 현상유지냐 하는 중대 기로에서 있다면서 한국정부의 결단을 우회적으로 촉구했다.

북한의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는 6일 통일신보 최근호(9.5)에 실린 ‘자주의 대를 세워나가야 한다’라는 글을 통해 “민족의 이익에 배치되는 대결과 반목으로 6.15이후 좋게 발전해온 북남관계에 파국의 1년반이라는 공백을 초래한 교훈을 되풀이하지 말아야 한다”며 “기회는 쉽게 오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통일신보는 “지금 북남관계는 화해와 협력의 정상적인 궤도를 따라 다시 움직이기 시작했다”며 최근의 남북관계가 유연해 지고 있음을 강조했다.

통일신보는 “꽉 닫혔던 대화의 문이 열려 적십자회담도 이루어지고 군사분계선 육로통행의 제한조치도 풀렸으며 북남사이의 직통전화들도 다시 가동하고 민족경제협력사업들도 활기를 띄어가고 있다”면서 “조선반도에 모처럼 다시 찾아온 화해의 기운에 국제사회도 환영을 표시하고 그 귀추를 관심을 가지고 주시하여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민족 내부에서도 북남관계를 하루빨리 정상화하고 발전시켜야 한다는 요구가 시간이 갈수록 더욱 높아가고 있다”고 부연했다.

통일신보는 그러면서 “북남관계진전을 달가와 하지 않는 세력은 어제도 있었고 오늘도 존재하고 있다”며 “지금 그들은 그 무슨 국제사회의 분위기니, 북의 의도니 뭐니 하며 북남사이의 화해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지 못해 안달이나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러한 방해세력의 눈치나 보아서는 북남관계문제를 어느 하나 똑똑히 해결해 나갈 수 없다”고 통일신보는 덧붙였다.

통일신보의 이같은 선전 공세는 북측이 억류 조치 해제와 이산가족 상봉 등 유화 공세를 펴고 있지만 남측이 핵문제에 관한 북한의 근본적인 변화가 없다는 입장을 밝히자 남측을 압박하기 위한 언급으로 보인다.

북한은 남측이 북한의 핵 보유를 인정한 상태에서 남북간 합의한 지원사업을 진행해 달라는 신호를 보내고 있는 상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