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관계 전면차단 중대결단 검토”

“만일 매국역적의 무리들이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존엄을 훼손하며 무분별한 반공화국 대결의 길로 계속 나간다면 우리는 부득불 북남관계의 전면 차단을 포함한 중대결단을 내리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다.”

북한은 16일 노동신문에 ‘어리석은 망상을 추구하는 자들과는 끝까지 결판을 볼 것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원의 글’을 통해 “남조선의 보수정권이 출현한 후 온 민족과 세상 사람들은 북남관계 전도에 대하여 커다란 우려를 가지고 주시하여 왔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명박 정부에 대한 북한의 공세가 본격화된 지난 4월 1일에도 ‘논평원의 글’을 통해 ‘이명박 역도’라고 표현하며 격하게 비난한 바 있다. 때문에 7개월만에 다시 나온 논평원 명의의 글로 남한 정부를 강한 어조로 비난하고 나서 북한의 후속조치들이 주목된다.

매체는 “이명박 패당은 내외의 우려와 경고에도 불구하고 반통일적인 대북정책을 벌일 대신 외세와 결탁하여 반공화국 대결소동에 더욱 열을 올리면서 시대와 민족의 지향에 악랄하게 도전해 나섰다”고 힐난했다.

또한 “역적패당은 내외의 한결같은 반대배격에도 불구하고 반민족적인 비핵, 개방, 3000 대북정책에 상생, 공명이니 뭐니 하는 보자기를 씌워 집요하게 추구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와 함께 “괴뢰도당은 온 민족과 전 세계가 한결같이 지지하고 그 정당성과 생활력이 확정된 역사적인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북의 대남전략의 산물로 터무니없이 헐뜯으며 그 이행을 가로막아 나서고 있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이어 “이명박 일당의 반공화국 대결소동에 의해 화해와 단합,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활로를 열어온 6.15시대가 잃어버린 10년으로 모독되고 통일의 근본이념과 원칙들이 전면적으로 부정되고 있다”며 “북남 사이에 채택 발표된 모든 합의들이 무효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파쇼악법인 보안법에 의해 6.15시대를 추동해온 애국적 통일진보세력이 탄압의 대상으로 되고 매국이 애국을 심판하며 불의가 정의를 칼부림하는 무법천지의 참혹한 사태들이 벌어지고 있다”고 했다.

또한 “주적론이 되살아나고 통일교재들과 역사교과서들이 동족대결의식을 고취하는 내용으로 바뀌어 지고 있으며 심지어 어린이들의 만화책에까지 반공사상이 주입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미국과의 군사적 결탁 밑에 반공광대극과 화약내 풍기는 북침전쟁연습 소동이 연일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와 괴뢰 군부, 통일부, 국정원까지 발동되어 전면전과 국지전, 특수전 등 전쟁에 대비하기 위한 준비가 다그쳐지고 북침전쟁 계획들이 보충 완성되고 있으며 미국-남조선 합동군사연습이 이에 따르는 실동훈련으로 전환되고 있다”는 것.

그러면서 “이명박 패당의 무분별한 반공화국 대결책동으로 말미암아 북남 당국사이의 대화가 모두 단절된 것은 물론 북남관계가 동결과 악화를 넘어 일촉즉발의 격동상태에 직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매체는 또 “저들의 불찰로 일어난 관광객 사건을 구실로 금강산 관광을 일방적으로 중지시키고 여간첩사건을 비롯한 각종 모략사건들을 조작하여 북남 대결 분위기를 돋구어 보려 하고 있다”고 했다.

특히 이 매체는 최근 김정일의 건강 이상설을 인식한 듯 선군체제의 견고함을 강조했다.

“우리 공화국은 미국을 비롯한 제국주의 대연합세력의 전대미문의 고립압살책동 속에서도 끄떡없이 장장 60여 성상 승승장구해 왔으며 오늘은 선군조선의 존엄과 위용을 만방에 떨치고 있다”는 것.

또한 “지금 우리 인민은 위대한 선군영도를 받들고 철통같은 일심단결의 위력으로 강성대국 건설의 길을 따라 힘차게 전진해 나가고 있으며 희망찬 포부를 안고 사기충천하여 이 땅에 창조와 변혁, 기적과 비약의 폭풍을 일으켜 나가고 있다”고도 했다.

이어 “쌍방의 방대한 무력이 첨예하고 대처하고 있는 상태에서 대결이 격화되면 군사적 충돌로 이어질 수 있고 나아가 전쟁으로 번져질 수 있다는 것은 조선반도의 현실과 세계 전쟁사가 보여주는 교훈이다”며 남한 정부를 압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