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관계 이제부터 전시상황 돌입” 위협

북한이 30일 남북관계를 ‘전시상황’이라고 규정, 도발위협 수준을 한단계 더 끌어 올렸다.


북한은 이날 ‘정부·정당·단체 특별성명’을 통해 “이 시각부터 북남관계는 전시상황에 들어가며 따라서 북남 사이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는 전시에 준하여 처리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하지만 최고사령관 명의로 하달하는 작전명령인 ‘전시진입’과는 구별되는 것이다. 북한의 정부·정당·단체 성명은 통상 북한의 군부나 대남기구의 성명을 지지하기 위한 방식으로 사용돼 왔다. 이번의 경우 ‘특별성명’이란 형식을 빌어 김정은의 전날 ‘미사일 발사 대기’ 지시를 호응하고 나선 것으로 보인다.


성명은 “기다리고 기다리던 판가리 결전의 최후시각은 왔다”며 “조선반도에서 평화도 전쟁도 아닌 상태는 끝장났다”고 위협했다.


성명은 이어 “미국과 괴뢰패당이 군사적 도발을 일으킨다면 그것은 국지전으로 한정되지 않고 전면전쟁, 핵전쟁으로 번져지게 될 것”이라며 “우리의 첫 타격에 미국 본토와 하와이, 괌도가 녹아나고 남조선 주둔 미군기지는 물론 청와대와 괴뢰군기지도 동시에 초토화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특별성명은 김정은이 전날 긴급작전회의를 소집해 전략미사일 타격계획을 최종 검토·승인했다고 지적해 “원수님(김정은)의 중대결심은 미국과 괴뢰패당에 대한 최후경고이며 정의의 최종결단”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은은 전날인 29일 0시 30분 조선인민군 전략미사일 부대의 화력타격 임무에 관한 작전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사격 대기상태에 들어갈 것을 지시한 바 있다.


김정은이 심야에 최고사령부 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이를 북한 매체가 신속하게 전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었다. 김정은은 작전회의에서 B-2 전략폭격기가 한미연합훈련에 참가한 것에 대해 “단순히 우리의 강경입장에 대응한 무력시위가 아니라 조선반도에서 기어이 핵전쟁을 일으키겠다는 최후통첩”이라면서 “미제가 핵으로 우리를 위협 공갈하는 시대를 영원히 끝장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