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관계 위기 南책임 주장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4일 남북 육로통행에 대한 북한의 제한.차단조치는 남한 정부의 “반공화국(북한) 대결 책동에 대처하여 취한 정당한 조치”라며 , 남한측이 ’상투적 협박’ 등이라고 시비하는 것은 “북남관계를 전면차단의 위기로 몰아넣은 책임을 우리에게 넘겨 씌우기 위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 신문은 ’죄 지은 자들의 발버둥질’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북한의 상투적 위협’이라는 남측의 분석에 대해 “털어놓고 말해서 협박을 하고 있는 것은 우리측이 아니라” 이명박 정부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한나라당 차명진 대변인이 “북한 당국이 저렇게 버티기로 나올 땐 무언가 다급한 속사정이 있는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해선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 “’북이 자세를 바꾸기를 기다리고 있다’느니, ’기다리는 것도 전략’이라느니 하고 떠들면서 버티기 전략에 매달렸다”며 “북남관계에서 버티기를 하는 것은” 남한 당국이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더 늦기전에 북남관계를 전면차단에로 몰아넣은 책임을 인정하고” 대북 정책을 바꾸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전했다.

이날 노동신문은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의+‘ 불건전한 남북교류 정리’ 등 대북 발언에 대해서도 “반민족적 추태”라고 비난했다.

이 신문은 ’붙는 불에 키질하는 정치 송장’ 제목의 논평에서 “북남관계를 더 이상 헤어날 수 없는 파국의 구렁텅이에 빠뜨리고 그것을 통해 자신이 지금껏 꿈꿔오던 야망을 기어코 실현해보려는 용납 못할 망동”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