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관계 악화책임 대남 전가 선전

북한이 남북간 육로통행 제한.차단 등을 담은 ‘12.1 조치’를 취한 후 대남기구나 언론매체 보도 등을 통해 연일 남북관계 악화 책임을 남측에 돌리면서 남한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더욱이 북한의 조치에 대한 이명박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당국자들의 발언을 일일이 문제 삼으면서 현재 상황이 계속될 경우 “극단적인 사태”를 언급하는 등 대남 위협발언도 내놓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8일 `대결 분자들의 도발적인 원칙 타령’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오늘의 남북관계 현실은 “이명박 정권이 내세운 `대북정책’의 반민족성의 산물이며 그것이 완전 실패작임을 보여주고 있다”며 “(남한 정부가) 시대착오적인 `대북정책’을 `원칙’이니 뭐니 하며 기어코 고집하는 한 북남관계는 오늘의 파국적 위기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북한의 잇따른 대남 강경조치에 남한 정부가 “일희일비하지 않고 진정성과 일관성을 갖고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선 “북남관계가 어떻게 되든 저들의 `대북정책’을 바꾸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해 원색적인 용어로 비난했다.

앞서 6일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서기국 보도를 통해 북한의 `12.1조치’와 관련해 김하중 통일부 장관이 “의연히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한 것은 남북관계 파탄의 책임을 북측에 전가하려는 것이라고 비난하면서 “지금처럼 나가다가는 이제 어떤 극단적인 사태가 빚어질지 예측할 수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조평통은 특히 남한 정부가 “우리와 엇서서(대립해) 이 날(이로울) 것은 조금도 없다”며 “(남측이) 어떻게 나오는가를 계속 주시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또 같은날 북한의 주간지 통일신보는 남한 정부가 대북정책의 `원칙’과 `일관성’을 강조하고 있는 데 대해 “북남관계에서 원칙을 말한다면 그것은 단 하나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대한 지지와 이행뿐”이라며 남측에 “정책전환”을 요구했고, 5일자 노동신문도 `12.1 조치’의 정당성을 주장하면서 남북관계 파국의 책임은 전적으로 남측에 있다며 대남공세를 전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