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관계 악영향…귀순 주민 9명 송환해라”

북측이 지난 11일 귀순한 북한 주민 9명의 송환을 요구하는 전통문을 보내왔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 조선적십자회는 16일 남측에 전화통지문을 보내 “(남측)보도에 의하면 우리 주민 9명이 연평도 해상에서 월선하여 조사를 받고 있다고 한다”며 “이들을 조속히 송환해 달라”고 요구했다.


북측의 전통문은 이날 정오께 판문점 적십자채널을 통해 접수됐으며, 북측은 이들 주민이 타고 온 선박도 돌려줄 것을 요구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이 전통문에서 귀순의사니 뭐니 하면서 즉시 돌려보내지 않으면 남북관계에 더욱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위협했다”고 전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11일 오전 북한 주민 9명이 무동력 소형 선박 2척을 이용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와 귀순의사를 표시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 분들에 대한 합동심문이 끝나면 조사 결과와 이 분들의 자유 의사에 따라 처리하게 될 것”이라며 “이는 통상 이런 경우 우리가 해왔던 관례”라고 설명했다. 현재 이들은 국정원과 경찰, 군 관계자들로 구성된 합동신문조의 조사를 받고 있다.


북한이 예상대로 반발함에 따라 향후 남북관계에 악재로 작용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