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관계 동족간 관계로 발전해야”

북한 노동신문은 14일 남북 관계가 대결시대의 잔재를 털어버리고 진정한 동족 사이의 관계로 발전돼야 한다며 이를 위한 ’민족중시’를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북남관계 발전은 서로의 의지와 노력에 달려 있다’ 제하의 논설을 통해 “민족중시에 북남관계 발전의 밝은 전도가 있다”며 ’민족중시’에 대해 “외세의 간섭과 방해책동을 배격하고 북남관계의 발전을 이룩해 나가기 위한 기본입장”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북남관계 문제에서 자주성이 없이 민족의 의사와 이익을 저버리고 외세에 추종하면 결국 동족 사이에는 불신과 대결이 조장되게 되고 북남관계가 위기에 빠지게 된다”고 주장했다.

또 “지금 북남관계는 다시금 회복의 궤도에 올라서고 있다”며 “하지만 우리 민족이 각성하지 않는다면 북남관계의 현 추세는 외세의 간계에 따라 임의의 시각에 또다시 결딴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시대의 요구와 민족의 지향을 외면하면서 사대와 외세의존의 낡은 악습을 버리지 못하고 줏대없이 외세중시, 외세와의 공조에 매달리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민족반역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와 함께 “북남관계가 화해와 단합, 자주통일의 단단한 궤도를 타느냐, 마느냐 하는 것은 북과 남의 의지와 노력 여하에 달려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