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관계 더는 수습할 수 없는 완전 파국”

북한 당국이 강도 높은 대남(對南) 비난을 연일 쏟아내는 가운데,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은 12일 백서를 통해 “이명박 역적패당은 남북관계를 더는 수습할 수 없는 완전 파국으로 몰아넣었다”고 비난했다.


13일 노동신문 보도에 따르면, 조평통은 백서에서 “이명박 역적패당은 민족의 대국상에 칼질을 하는 반인륜적, 반민족적 만행을 감행함으로써 북남관계를 더는 수습할 수 없는 완전파국에로 몰아넣었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것은 역적패당의 반통일 대결정책이 빚어낸 최대의 극악무도한 죄악이다”고 강조했다.


조평통은 백서 발표의 의미에 대해 “북남관계를 최극단으로 몰아간 지난해의 범죄기록을 만천하에 알리기 위해”라고 밝히고, 금강산관광, 이산가족상봉, 천안함·연평도 사과, 남북간 비밀접촉, 탈북자 송환, 북한인권법 등 남북간의 쟁점을 열거하고 남북관계 악화에 대한 남한 정부 책임론을 폈다. 


백서는 이어 “제반 사실은 리명박 역적패당이야말로 대결과 전쟁의 최고광신자들이라는 것을 만천하에 고발해 주고 있다. 이런자들에게는 오직 무자비한 심판밖에 차례질 것이 없다”면서 “리명박역적 패당은 온 민족의 저주와 규탄 속에 비참한 파멸을 면치 못할 것이다”고 비난을 퍼부었다.


한편 노동신문은 이날 ‘어색한 연극을 놀지 말라’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류우익 통일부 장관을 거론해 “민족의 대국상 앞에 천추에 용납 못할 망동을 부린 괴뢰보수패당이 죄의식에 사로잡혀 까마귀 백로흉내를 내며 멋적게 놀아대고 있다”고 비난했다.


류 장관에 대한 실명 비난은 지난 11일에 이어 두 번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