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관계 ‘근본문제’ 해결 강조

북한이 지난 25일로 예정됐던 경의선.동해선 열차시험운행 취소 이후 남북관계 진전을 위한 ’근본문제’ 해결을 꾸준히 제기하고 있다.

북한의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28일 열차시험운행 취소에 대한 남측 책임론을 재차 강조하면서 “남측 당국이 북남관계 개선에서 장애가 되고 있는 근본적이고 원칙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성의있는 노력을 기울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측이 주장하고 있는 근본문제는 서해상에서 새로운 해상경계선을 설정하는 문제와 인공기 소각에서 드러난 상대방에 대한 존중문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지난 26일 대변인 담화에서 서해 해상경계선 문제를 ’급선무’로 평가하면서 “지난 시기 막대한 인명피해를 빚어냈으며 북남관계를 파국으로 몰아넣은 두 차례의 서해 해상 충돌은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북남관계에서 초미의 관건적인 문제로 나선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평통은 특히 서해상 충돌을 막기 위해서는 해상경계선을 올바르게 설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공기 소각에 대해서는 “대화 상대방을 부정하는 이 망동은 남조선 당국이 우리와 화해하고 협력할 의사가 없다는 것을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평택과 광화문에서 경찰의 제지 없이 이같은 사건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남측이 북남 사이의 신뢰보장과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근본문제 해결에는 관심이 없고 경제교류 같은 것이나 하면서 북과 남이 서로 남남처럼 지내려고 한다”며 “이러한 입장과 자세를 가지고는 북남 관계개선과 조국통일을 이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요구하는 서해 경계선 재설정 문제는 영토문제와 관련되는 만큼 현단계에서 협상을 통해 풀기 어려운 사안”이라며 “오히려 이 같은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북한이 합의사항을 성실히 이행함으로써 남북 간 신뢰를 공고히 하고 우리 국민이 수긍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인공기 소각 문제는 시위 중에 발생한 우발적인 일”이라며 “이같은 문제를 근본적인 문제로 제기하면서 해결을 요구하는 것은 무리”라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