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관계 경색 南 탓…연일 대남 공세

북한이 연일 경색된 남북관계의 책임이 한국에 있다며 대남공세를 펴고 있다. 북한의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3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남북대화가 열리지 못하는 것은 한국정부의 탓이라며, 남북이 합의한 공동선언의 인정과 한미합동군사훈련 중단을 요구했다.

조평통은 담화에서 “(한국이) 우리의 체제를 헐뜯는 악담을 내뱉으며 ‘하루속히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한다’느니 마치 우리 때문에 북남당국 간 대화가 열리지 못하는 것처럼 여론을 오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이어 “사실 괴뢰패당은 무슨 ‘대화’를 입에 올릴 한조각의 체면이나 자격도 없다”면서 “오히려 우리의 최고존엄에 대한 악랄한 비방중상과 외세와 야합한 광란적인 북침전쟁연습소동(한미합동군사훈련)으로 대답해나섰다”고 강변했다.

조평통은 “괴뢰패당이 외세와 작당하여 ‘제재와 압박’을 통해 누구를 대화에로 ‘유도’해보겠다고 떠들어대는 것은 가소롭기 그지없다”면서 “제재와 압박이 우리에게 절대로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이제는 다 알고 있으나 모르고 있는 것은 유독 박근혜와 같은 대결과 도발에 환장한 자들뿐”이라고 힐난했다.  

북한은 앞서 2일 노동신문을 통해서도 6·15 공동선언 15주년 기념행사의 무산책임을 한국에 돌리며 북남관계 개선이 긴장격화로 치닫는 것은 “괴뢰패당이 우리의 북남관계 개선노력에 도전하면서 외세와 함께 동족을 해치기 위한 북침전쟁 도발책동에 발광적으로 매달렸기 때문”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통일부는 3일 “북한은 우리 단체의 접촉 제의를 지속 회피하면서 순수한 사회문화교류 차원의 공동행사 개최를 거부하고, 이러한 행사 무산의 책임을 우리 정부에게 전가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남북 준비위원회는 6·15 공동행사를 이달 서울에서 개최하자고 잠정 합의했으나 북측이 실무접촉에 응하지 않고, 분산 개최의견을 제시함에 따라 사실상 무산된 상황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