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관계 개선 장애’ 南 북한인권법 비난

북한이 29일 북한인권법이 남북관계 개선을 가로막는 장애물이라며 국회 본회의 처리를 비난했다.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28일 “새누리당이 주도하고 야당이 줏대 없이 응한 ‘북한인권법’은 체제대결을 부추겨 북남사이의 불신과 대결을 극대화하고 평화통일의 길에 큰 장애를 조성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민족끼리는 “조선반도에서 인권상황을 바로 잡아야 할 곳은 우리가 아닌 바로 남조선”이라며 “인민대중 중심의 우리식 사회주의에서는 애당초 인권문제라는 것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우리민족끼리는 새누리당에 대해 “마치 우리에게 심각한 인권문제가 있는 듯이 여론을 오도해 공화국의 존엄 높은 영상에 먹칠하고 당파적 이익을 얻어 보려는 너절한 흉심이 깔려 있다”고 비난했다.

또 야당에 대해서도 “새누리당 패거리들과 야합해 ‘북인권법’ 채택에 공모해 나선 자들은 그가 누구이건 소신도 주견도 없는 정치 간상배로 낙인 되어 두고두고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비방했다.

북한인권법은 2005년 17대 국회에서 처음으로 발의된 후, 야당의 반대로 10여년 간 국회서 계류돼 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