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남북관계 개선하려면 ‘韓美훈련’ 완전 중단해야”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9일 전날 끝난 한미연합훈련 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비난하고 남북관계를 개선하려면 한미군사훈련을 완전히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남조선 당국이 북남관계 개선과 대화에 진정으로 관심이 있다면 미국을 끌어들여 벌이는 침략적인 합동군사연습을 완전히 걷어치우는 결단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이번 담화는 UFG 연습이 끝나면 남북 간 대화국면이 조성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상황에서 남측의 태도 변화를 압박하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조평통은 UFG 연습 기간에는 한미군사훈련에 관한 입장을 발표하지 않았었다. 

담화는 이어 “괴뢰패당이 상대방을 반대하는 UFG 연습을 강행하면서 그 무슨 대화를 제기하고 전쟁불장난으로 북남관계를 파국에 몰아넣고도 아무 일 없는 듯이 군사연습이 끝나면 대화가 이루어질 수 있는 것처럼 떠드는 것이야말로 철면피의 극치”라고 비난했다.

또한 “미제와 야합하여 우리를 반대하는 광란적인 전쟁연습을 벌이면서 대화를 운운하는 것이야말로 상대방에 대한 참을 수 없는 우롱이고 내외여론에 대한 용납 못 할 기만”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괴뢰호전광들이 해마다 미국과 함께 벌이는 전쟁연습으로 북남관계가 파국에 처하는 악순환이 더 이상 되풀이돼서는 안 된다”면서 “남조선 당국은 대화냐 대결이냐, 평화냐 전쟁이냐 하는 입장을 똑바로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동신문도 이날 ‘정례적인 군사적 대응은 자위적 조치’라는 제목의 글에서 UFG 연습이 한반도의 초긴장 상태를 몰고 왔다며 “핵전쟁 위협소동을 단연코 끝내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확고부동한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이 전쟁연습을 ‘정례화’, ‘연례화’ 하는 것으로 북침야욕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것을 노골적으로 선언한 이상 우리 혁명무력은 보다 강력한 군사적 보복대응에 주저없이 나서게 될 것”이라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선의와 아량이 담긴 모든 평화적 발기와 제안에 극도로 위험한 전쟁연습으로 대답해 나선 미제와 남조선 괴뢰들은 값비싼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위협했다. 

소셜공유